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대구시 시민안전의 눈 CCTV 통합관제센터, 설 연휴 더욱 부릅뜬다.
  • 박도영 기자
  • 등록 2023-01-20 14:54:42
  • 수정 2023-01-20 14:55:39
기사수정
  • CCTV 통합관제센터 설 연휴에도 24시간 무휴 운영
  • 2023년도에도 방범 취약지역 등 생활안전 CCTV 지속적 설치

대구시는 이번 설 연휴 기간에도 시민들이 가족들과 안전한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각종 사건·사고, 범죄, 화재, 청소년 비행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들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구시 CCTV 관제센터를 24시간 연중 운영하며 시민들의 생활안전을 더욱 세밀히 살핀다.

 

남구 대명동에 위치한 통합관제센터에는 중·동․서․남․북․달서구 6개 구의 CCTV 관제센터가 있고, 수성구와 달성군은 각 청사 내에 있으며 구․군별 관제원들이 4조 3교대로 24시간 동안 어두운 이면 도로, 초등학교 주변, 공원, 놀이터 등 방범 취약지역을 중점적으로 관제하고 있다.

 

특히 설 연휴 기간에는 귀성객이 많은 동대구역 주변과 환승센터, 시외버스터미널, 대형마트, 동성로와 근대로의 골목, 공원 등에 대한 집중 관제를 하여 대구를 찾는 방문객이나 관광객들의 안전을 세밀히 살핀다.

                                                     CCTV 관제센터GIS 사진


현재 CCTV 통합관제센터에는 생활안전, 재난·재해, 교통, 초등학교 주변 CCTV 등 총 14,160대를 189명의 관제원들이 스마트관제시스템으로 관제하고 있다. 스마트관제시스템은 2017년 북구를 시작으로 2021년 6월 달서구까지 전 구·군이 설치해 운영 중으로 사람이나 차량 등 움직이는 영상만을 관제하여 효율을 50 ~ 70%까지 높일 수 있다.

 

이 같은 첨단 시스템 도입으로 2022년 한 해 동안 절도, 연기(화재), 청소년비행, 자살 등 의심스러운 징후를 발견하고 112, 119상황실 등에 3,145건을 신고해 생활안전 예방활동을 했으며, 중대 사건·사고와 관련해서는 수사기관에 영상 제공을 통해 사건 해결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관제센터는 올해에도 방범 취약지역, 대형공사장 주변 등 시민들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CCTV를 증설할 예정이다. 주민들의 요구에 의해 설치하는 주민제안 CCTV 설치사업에 대구시는 128백만 원을 구·군에 보조금으로 교부할 예정이며, 구·군에서는 특별교부세 등 55억 원 정도를 확보해 지속적 CCTV를 설치하고, 또 37억 원 정도의 국비와 구비를 확보하여 노후되거나 고장 난 CCTV를 교체해서 선명한 영상으로 관제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대구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성웅경 시민안전실장은 CCTV 통합관제센터를 찾아 시 통합관제상황실과 구·군 관제센터를 점검한 후 관제원들에게 “설 연휴를 맞아 대구를 찾는 귀성객이나 관광객들이 더욱 안전하게 다녀갈 수 있고 시민들이 편안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한 관제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설 연휴에도 24시간 무휴 근무에 노고가 많다. 여러분들의 노고가 있어 시민들이 더욱 편히 쉴 수 있으니 자부심을 가져달라”며 설 연휴에도 쉴 수 없는 관제원들을 격려했다.


한서연 기자/ceo3636@naver.com 

[Copyrightsⓒ 골든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dummy_banner_2
dummy_banner_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