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 경주시 황촌 마을부엌 및 카페,게스트하우스 조성사업 착착 -
  • 이홍규 기자
  • 등록 2022-04-28 15:45:28
  • 수정 2022-08-19 15:15:11
기사수정
  • - 버려진 폐가 현대적 한옥과 디자인 가미한 건축물로 살려내... 숙박시설·카페·주민공유 시설로 탈바꿈
  • - 버려진 폐가 현대적 한옥과 디자인 가미한 건축물로 살려내... 숙박시설·카페·주민공유 시설로 탈바꿈


버려진 폐가가 새 옷을 입고 경주를 찾는 방문객을 위한 숙박시설과 카페, 공유부엌으로 새롭게 탄생한다.

 

경주시는 성동동 일원 폐가를 개조해 ‘황촌 마을부엌 및 카페, 게스트하우스’로 활용한다고 27일 밝혔다.

 

다음달 착공해 오는 10월 완공이 목표다.

 

사업비는 토지보상비 5억 1000만원, 건축비 3억 1000만원 등 총 8억 2000만원이 투입되며, 역사문화도시 경주의 특징을 살리기 위해 현대식 한옥과 디자인을 가미한 건축양식을 도입했다. 

 

총 2동으로 마을부엌과 카페는 한옥식 건축물로 연면적 52.3㎡, 지상 1층 규모로 건립된다. 

 

마을부엌 및 카페는 주민들이 상시 이용할 수 있는 공유부엌과 마을 일자리와 수익 창출을 위한 마을 카페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카페는 상시적 공동체 활동을 위한 주민활동공간으로도 사용된다.

 

또 게스트하우스는 연면적 49.6㎡의 1층 규모로 리모델링을 통해 방 3개, 욕실 2개가 구비된 숙박시설로 조성된다.

 

방문객들의 체류시간을 늘리기 위해 지역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경주시는 ‘황촌 마을부엌 및 카페, 게스트하우스’가 완공되면 증기기관차 급수탑, 철도청 관사 등 주변 근대문화자원과 함께 큰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대우 경주시 도시재생사업본부장은 “황촌 마을부엌 및 카페, 게스트하우스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역공동체 강화, 주민 일자리 제공, 주민과 청년 간 네트워크 구축 등에 기여함은 물론 지역 방문객들이 근·현대 문화를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거점시설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0
dummy_banner_2
dummy_banner_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